SEONGSAN BIOETHICS RESEARCH INSTITUTE

생명윤리 소식

죽은 돼지의 뇌를 살려냈다

작성자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작성일
2019-04-30 16:03
조회
170
 



죽은 돼지의 뇌를 살려냈다

美연구진 브레인엑스 기술
폐사된 뇌에 인공혈액 주입
세포·혈관 되살리는데 성공

뇌손상질환치료 활용 가능
뇌사 판정 기준 논란 커져


  • 원호섭 기자
  • 입력 : 2019.04.18 02:01:01  수정 : 2019.04.18 08:29:18



image_readtop_2019_240122_15555437573715372.jpg

미국 연구진이 죽은 지 4시간이 지난 돼지의 뇌세포 일부를 살려내는 데 성공했다. 과학기술계는 이번 성과가 뇌질환 치료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다만 일각에서는 과학기술로 완벽하지는 않지만 죽은 뇌를 살려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뇌사자의 장기 이식이 줄어드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네나드 세스탄 미국 예일대 의대 교수 연구진은 뇌에 인공 혈액을 주입하는 `브레인엑스(BrainEx)` 기술을 활용해 죽은 지 4시간이 지나 폐사 판정을 받은 돼지의 뇌세포 일부를 되살리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17일자(현지시간)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육류 가공업체에서 죽은 지 4시간이 지난 돼지 사체 32개를 얻은 뒤 뇌를 꺼내 자신들이 개발한 브레인엑스에 연결했다.

브레인엑스는 인공 혈액이 담긴 수조와 기다란 관으로 구성돼 있다. 이 관을 돼지 뇌에 있는 주요 동맥에 연결한 뒤 브레인엑스 장치를 이용해 맥박이 뛸 때 혈액순환이 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인공 혈액을 뇌에 집어넣었다. 폐사 판정을 받은 뇌에 마치 살아 있을 때와 마찬가지로 산소가 포함된 혈액을 집어넣은 셈이다. 인공 혈액에는 산소와 함께 혈액 대체재 역할을 하는 안정제, 연구진이 독자 개발한 물질이 들어갔다.

브레인엑스를 이용해 죽은 돼지 뇌에 인공 혈액을 주입하고 6시간이 지난 뒤 연구진은 뇌 구석구석을 살펴봤다. 그리고 돼지 뇌에 큰 변화가 발생했음을 확인했다. 논문에 따르면 해부학적으로 뇌세포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게 유지됐고 혈관 구조도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혈관이 갖고 있는 혈액순환 기능과 신경염증 반응도 되살아났고 뇌세포가 살아 있을 때 발생하는 전기 신호도 잡혔다.

오원종 한국뇌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동물이 죽으면 뇌에 혈액 공급이 끊겨 산소와 에너지가 뇌세포로 전달되지 않는다"며 "이 때문에 뇌세포는 금방 괴사하거나 형태가 어그러진다"고 설명했다.

과학기술계는 이번 연구가 뇌졸중이나 파킨슨병, 알츠하이머 등 뇌질환 치료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 책임연구원은 "치매, 파킨슨병과 같은 뇌질환은 모두 뇌세포가 손상되거나 뇌 구조에 문제가 생기면서 발생한다"며 "브레인엑스에 넣은 물질이 어떤 성분인지 모르겠지만 손상된 뇌세포 기능이 일부 회복된 만큼 관련 질병 치료에 적극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직 동물실험 수준의 결과지만 기술이 더 발전하면 심장마비와 같이 뇌에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위급 상황에 놓인 환자도 이 방식을 활용해 뇌 손상 정도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이번 연구가 질병 치료에 대한 장밋빛 미래만 던져주지는 않는다. 죽은 세포를 되돌렸다는 점에서 삶과 죽음을 규정하는 가이드라인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류훈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신경과학연구단장은 "과학적으로 좋은 성과지만 윤리적인 부분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며 "이번 기술이 한 차원 더 발전해 실제 인간에게 적용된다면 뇌사 판정 기준에 대한 새로운 기준이 필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류 단장은 "과학의 성과가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점점 커지고 있다"며 "이 같은 파급 효과에 대해 많은 사람이 고민하고 생각해야 하는 시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윤리 논란을 의식한 듯 네이처는 이번 논문을 게재하면서 여러 전문가들의 논평을 함께 실었다.

현인수 미국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 교수는 논평에서 "사람의 뇌를 살리거나 복구하려는 노력이 그럴듯한 일이 되어가고 있다"면서도 "이로 인해 뇌사자의 장기 기증이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구진 또한 이 같은 윤리 문제를 의식한 듯 네이처를 통해 배포한 자료에서 "뇌의 전반적 기능이 되살아나 돼지의 인지·감각 기능까지 되돌아온 것은 아니었다"며 "뇌세포 기능만 일부 활성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40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0 美 1백여 신앙인들, 민주당에 ‘낙태 반대’ 공개 서한
美 1백여 신앙인들, 민주당에 ‘낙태 반대’ 공개 서한
美 1백여 신앙인들, 민주당에 ‘낙태 반대’ 공개 서한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20.07.29 | 추천 2 | 조회 93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20.07.29 2 93
39 미 테네시, 강력 낙태 금지법 제정하자 연방법원 “허용 금지”
미 테네시, 강력 낙태 금지법 제정하자 연방법원 “허용 금지”
미 테네시, 강력 낙태 금지법 제정하자 연방법원 “허용 금지”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20.07.20 | 추천 0 | 조회 83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20.07.20 0 83
38 충돌하는 세계관 Understanding The Times ( 류현모교수님)
충돌하는 세계관 Understanding The Times ( 류현모교수님)
충돌하는 세계관 Understanding The Times ( 류현모교수님)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20.04.23 | 추천 0 | 조회 103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20.04.23 0 103
37 한국에서 볼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 볼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 볼수 있게 되었습니다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20.04.23 | 추천 1 | 조회 152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20.04.23 1 152
36 낙태는 지극히 작은 생명에 대한 가장 무자비한 폭력
낙태는 지극히 작은 생명에 대한 가장 무자비한 폭력
낙태는 지극히 작은 생명에 대한 가장 무자비한 폭력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20.01.22 | 추천 0 | 조회 205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20.01.22 0 205
35 가장 좋은 성교육 강사는 부모… 건강한 울타리 돼야
가장 좋은 성교육 강사는 부모… 건강한 울타리 돼야
가장 좋은 성교육 강사는 부모… 건강한 울타리 돼야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19.12.28 | 추천 0 | 조회 180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19.12.28 0 180
34 제24회 WITH YOU캠페인🔆 ●일시 : 2019년 12월 18일(수) 11시-13시
제24회 WITH YOU캠페인🔆 ●일시 : 2019년 12월 18일(수) 11시-13시
제24회 WITH YOU캠페인🔆 ●일시 : 2019년 12월 18일(수) 11시-13시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19.12.17 | 추천 0 | 조회 158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19.12.17 0 158
33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 새 소장에 취임한 박은호 신부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 새 소장에 취임한 박은호 신부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 새 소장에 취임한 박은호 신부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19.09.17 | 추천 0 | 조회 330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19.09.17 0 330
32 국민 대다수, 낙태 전면 허용 '반대'
국민 대다수, 낙태 전면 허용 '반대'
국민 대다수, 낙태 전면 허용 '반대'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19.07.03 | 추천 0 | 조회 366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19.07.03 0 366
31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이명진소장 KBS1 라디오 인터뷰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이명진소장 KBS1 라디오 인터뷰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이명진소장 KBS1 라디오 인터뷰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2019.06.29 | 추천 0 | 조회 379
성산생명윤리연구소 2019.06.29 0 379
SEONGSAN BIOETHICS RESEARCH INSTITUTE

Thank you for your support!

성산생명윤리연구소에 대한 여러분의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계속적으로 생명윤리 전문기관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며 이 사회에 생명사랑문화 정착에 힘쓸 것입니다.

(02)744-3402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28
ssbioethics@hanmail.net